신랑의 혼례복은 사모관대를 하게 됩니다. 사모관대란 사모, 단령, 각대, 목화를 말하며 양반과 평민의 구별이 없습니다.

 
     
 
   
원래 작품을 가진 자가 평상복에 착용하던 것이나, 작품을 갖지 않은 자라도 혼례때에는 이를 쓰는 것이 허용되었다. 재로는 검정색 실이며, 뒤쪽에 붙은 날개에는 구름무늬를 넣었다.
 
 
 
   
관직자의 평상복으로 작품에 따라 홍색, 청색, 흑색 등이 있으나 혼례때에는 주로 청색 단령을 입었다. 단령을 입은 뒤 허리에는 각대를 착용하였다.
 
 
 
   
조선조 때 문무백관이 신던 신발로 혼례때에는 서민들도 신었다.
 
 
     
 
 
 
      신부혼례복은 혼인날 교배례를 거행할때의 복장으로 염의를 착용하였고 염의는 우리나라 사서에'활옷'이라 설명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궁중에서 의식이 있을 때 왕비가 입던 대례복이 있었으나, 후에 서민의 혼례복으로 사용되었다. 숭고함과 부귀와 장수를 상징하는 연못, 모란꽃, 십장생 등을 가득히 수놓아 만든 활옷은 앞길이 짧고 뒷길이 긴 모양이다. 소매끝에는 색동을 대고 흰색 한삼을 덧붙였으며 주로 사대부가에서 입고 일반인들은 활돗대신 원삼을 착용하였다.
 
 
 
   
원삼은 그 색에 따라 같은 색이었으며, 소매에는 다홍과 황색의 양색 색동에 달렸고, 소맷부리에는 한삼을 달고 계급에 따라 금박을 넣기도 했으며, 족두리를 쓰는 것이 항례였다.
 
 
 
   
홍색 공단에 심을 넣어 만들어 금박을 찍어 활옷, 원삼 위의 앞가슴에 대대의 중앙이 오도록 하고 양쪽으로 돌려 묶어 늘어뜨려서 사용한다.
 
 
 
   
쪽진 비녀에 감아 앞으로 드리운 것으로 검은 자주색 비단에 꽃무늬로 금박을 하고 끝에 구슬을 꿰어 달았다.
 
 
 
   
활옷이나 원삼을 입을때에 화관이나 족두리에 맞춰 머리 뒤로 늘어뜨리는 큰 댕기로, 검은 자주색 비단에 자수와 칠보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원래 몽고여인이 외출할때 쓰던 일종의 모자였으나 고려말 우리나라로 들어온 뒤에 왜소해져 머리장식으로 변하였다. 궁중이나 양반가에서 의식용으로 소례복에 썼으며, 영·정조에 이르러 얹은머리가 쪽진머리로 개혁되면서 널리 보급되었다.
 
 
 
   
활옷이나 당의를 입을때에 사용되었고, 일반 서민들은 혼례때에만 사용되었다.
 
 
     
   
   
 
용포는 임금이 의식때 정식으로 입던 옷이며, 원삼은 조선시대때 궁궐이나 반가의 여인네가 입었던 예복으로 전통혼례 시 가채와 함께 이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