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드리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전주한벽문화관장 성영근입니다.

봄이면 전주대사습놀이로 도시가 들썩이고, 가을이면 전주세계소리축제로 흥겨운 도시 전주는 명실상부한 판소리의 본고장이자 전통문화의 도시입니다. 또한 무려 40여 분이 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한 가히 무형유산의 수도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전주한벽문화관은 이런 도시의 전통문화를 올곧게 잇고 보다 많은 시민들과 향유하고자, 지난 2002년 전주한옥마을에 '전주전통문화센터'라는 이름으로 문을 열었으며 2017년 3월 전주한벽문화관으로 명칭 변경되었습니다. 그동안 전주한벽문화관은 이 시대 최고의 명인, 명창, 명무들의 치열한 예술혼을 만나는 무대이자 젊은 국악예술인들의 도전과 미래를 만나는 무대이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전주한벽문화관은 [해설이 있는 판소리]를 비롯해 참신하고 흥미로운 기획, 더 편안하고 대중적인 모습으로 시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또 시민이 몸소 느끼고 즐길 수 있는 교육, 체험 프로그램 개발에도 고심해 왔습니다.

이제 전주는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명소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문화수도 전주가 곧 한국의 얼굴인 것입니다. 이런 자긍심으로 앞으로도 전주한벽문화관은 가장 한국적인 도시, 가장 아름다운 한국 전주를 알리는데 기껍고도 흥겨운 마음으로 임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